세옴
은 베트남에서의 또다른 교통수단이다.


오토바이는 베트남 사람에게 있어 삶의 수단이기도 하고 도구이기도 하다. 개인의 자가용이기도 하고 가족의 나들이용이기도 하고 집안 식구를 먹여 살리는 도구이기도 한 것이 오토바이다. 베트남에 있어 오토바이는 대단한 존재다. 단순히 사람이 자신이 가고자하는 곳으로 이동하는 수단으로만이 아니다. 오토바이로 먹고 사는 이들이 많다.


그 대표적인 것이 뭐니해도 세옴이겠다. 베트남에 살면서 그리고 여행을 하면서 택시 못잖게 접하게 되는 교통수단이 세옴인데... 자신의 오토바이로 손님을 목적지까지 태워다주고 받는 돈으로 먹고 사는 이들을 말함이다. 그리고 이 세옴은 남자들의 전유물이다. 즉 여성 세옴은 없다는 이야기다. 


베트남에선 이들을 다른 말로 오토바이 택시라고도 한다. 이들은 사람은 물론 짐까지 배달하기도 하는데 비가 온다고 해서, 날이 어둡다해서  멈추지 않는다. 실을 수 있는 것은 다 실고 태울 수 있는 것은 다 태우고 고객이 지정한 곳까지 비행기를 제외하곤 가장 빠르게 운송한다.


세옴은 어디엔 있고 어디엔 없는 그런 것이 아니다. 사람이 살아가는 곳이면 어디든 있다. 전문 세옴, 즉 정부에게 신고를 한 직업 세옴이 대부분이지만 실상은 베트남에선 누구나 쉽게 자신에게 시간이 있을 때, 자신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 있다면 오토바이에 태운다. 그러면 그것이 바로 세옴이 된다. 농사를 짓다가도, 장사를 하다가도, 할일없이 그냥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길가에 서있는 사람이 있으면 "세옴?"하곤 묻는다. 그래서 오케이가 되면 그때부터 세옴이 되는거다.







여행자 특히 배낭 여행자의 경우 택시보다는 저렴하다는 이유로 인해, 택시보다는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골목까지 들어갈 수 있다는 장점으로 인해 종종 이들을 이용하고 있는데... 현지인간에는 절대 그런 일이 생기질 않는데 외국인일 경우에는 혹가다 요금에 대한, 목적지에 대한 시비가 일어나곤 한다. 그러나 시클로보다는 오히려 택시보다도 요금에 대한 안전보장은 세옴이용이다.


세움을 식별하는 방법 / 일단 오토바이에 두개의 헬멧을 준비하고 있다. 푸른색 상의에 호치민의 상징인 벤탄시장 건물 비슷한 견장을 어깨에 부착한 이는 전문 세옴이다. 이들은 학교나 회사. 시장과 버스정류장 그리고 여행자거리 등등 없는 곳이 없다. 혹은 길가다도 "세옴~?"하기도 하니... 택시보다 이용하기 수월한 것이 바로 세옴이다. 아~ 공항에서는 없다. 시내에서 공항근처까지 갈 수는 있으나 공항으로 들어갈 수는 없다. 해서 공항에서 세옴타기란 불가능. 굳이 원한다면 대로까지 걸어야 한다.


요금 흥정 / 시클로와는 달리 나름 정해진 요금이 있다. 그러나 택시처럼 정해진 바는 아니다. 출발전에 요금을 흥정하여야 한다. 확정하였다면 도착지에서 별다른 시비가 없다. 단지 손님이 큰돈을 내밀면 거스름 때문에 고민되는 경우가 있으니 해당 금액을 사전 준비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시클로처럼 이용후의 요금시비는 없는 편이다. 대략 시내에서 공항까지 즉 30분 소요되는 거리일 경우 3-40,000동. 택시비의 3분지 1 정도에서 흥정하시면 된다. 그러나 현지인과는 달리 외국인의 경우 기본이 10,000동부터 임을 염두에 두시자. 


주의할 점 / 빨리 갔다와야 또다른 고객을 만날 수 있기에 상당한 속도를 낸다. 곡예운전까지는 아니어도 아찔한 순간을 만나는 경우도 있다. 그러므로 헬멧을 꼭 착용하고 세옴의 허리를 붙잡거나 짐받이라도 잡는 것이 좋다. 이동 중에 핸드폰과 카메라 사용에는 나름 스스로 주의하셔야 한다. 날치기가 있음으로 말이다. 당하면 그것으로 끝이다.


길가는 이에게 맛사를 외치는 세옴 호객꾼이 있다. 따라가면 호된 경우를 만나니 정중하게 사절하라. 특히 여자 세옴은 없다는데... 여자가 닥아와 오토바이에 탈 것은 제의하는 경우가 있다. 절대 이런 여자를 따라가지 말라. 100% 불미스러운 순간으로 인해 큰 망신과 더불어 허탈한 일을 당하니 말이다.




벤탄시장 주변에서 고객을 기다리는 세옴. 푸른 상의를 입은 것으로 봐서 전문 세옴이다.
이들은 이렇게 하염없이 자신을 이용해줄 사람을 기다리고 또 기다린다.



손님이 생겼다. 흥정은 나중... 조금도 망설임없이 아주 많이 기다렸고 또한 반갑다는 듯이
부지런히 시동을 건다. 그리고 난뒤에 흥정. 헬멧을 건네고... 그리곤 쌩~하니 출발한다.


 
우리 집 앞에 있는 비전문 세옴. 본래는 길거리에서 커피를 파는 아저씨인데...
자신의 하루벌이에 버금가는 40,000동 짜리 일감이다 보니 늘 내 출근길을 기다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 호찌민에서 슬리핑버스 타러가는길 짱재 2019.01.07 14
71 4성호텔의 지존, 시엠립 앙코르 파라다이스호텔 꿈꾸는아이 2015.02.26 3893
70 하노이공항에서 택시이용하는 방법 관리자 2013.05.20 15581
69 앙겔레스에 한국의 파출소가 있다 꿈꾸는아이 2012.08.09 4280
68 [동영상] 라이브BAR~세븐틴살롱 베트남쩐 2017.05.19 115
67 달랏행 야간 슬리핑버스 이용하기 꿈꾸는아이 2014.06.19 26890
66 택시 올바르게 이용하기 꿈꾸는아이 2010.11.03 45042
» 오토바이택시 세옴을 알아보자 꿈꾸는아이 2010.06.16 42618
64 시클로 제대로 이용하기 꿈꾸는아이 2010.06.16 44074
63 가이드를 소개합니다 [5] 꿈꾸는아이 2010.06.01 42531
62 나짱 시골마을에서 만난 맛국수 꿈꾸는아이 2015.09.12 2428
61 새로운 사이공강 디너크루즈 타우 사이공 꿈꾸는아이 2015.07.30 5354
60 한여름의 군밤 관리자 2015.05.20 2957
59 돼지고기 숫불구이 덮밥인 껌승(com suong) 관리자 2015.05.18 6424
58 호치민에서 가장 크고 일식당이 많은 쇼핑몰 꿈꾸는아이 2015.02.04 4905
57 새로운 103 마시지샵을 소개합니다 [2] 꿈꾸는아이 2014.10.14 24706
56 호치민 "옥팟"조갯집 관리자 2014.05.21 7601
55 후에 궁중요리 전문점 Y THAO GARDEN 꿈꾸는아이 2014.02.19 7480
54 SKYME마사지 푸미흥에 오픈했습니다....^^ skyme 2013.12.09 12311
53 하노이 분짜 관리자 2013.12.04 651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