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편 시클로 제대로 이용하기

꿈꾸는아이 2010.06.16 10:05 조회 수 : 44074


베트남의 명물로는 아오자이농라 그리고 시클로가 있다. 물론 시클로는 여느 나라나 엇비슷한 교통수단으로 이용되고 있지만 베트남의 경우는 그 쓰임새가 다양한, 단순히 사람의 이동수단으로서의 시클로가 아니라 삶의 이모저모로 활용되고 있다. 그것으로 장사를 하기도 하고 사람을 이동시키는가 하면 짐을 나르기도 하고 또한 자신의 숙소로 쓰기도 한다. 


 


시클로를 이용하여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은 매우 치열하다. 치열하다 보니 그네들의 삶은 고달프다. 빠르고 편하고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교통 이동수단들이 속속 발전해 나가다 보니 이들의 고객 모시기(?) 경쟁은 서로 욕설이 오고갈 정도이다. 그러다 보니 모처럼 모신 고객, 최선을 다하여 모시기도 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모신 고객을 피곤하게 하기도 하기에... 그러니까... 어쩌다가 만난 여행자의 호주머니를 최대한 털어내려고 애를 쓰니... 더러는 아니 꼭 챙겨야 할 것은 챙겨야 하실게다.



시클로를 이용하실 때는 다음의 주의사항을 꼭 염두에 두시길 바란다. 종종 운전자와 고객간에 시비가 붙어(지는 쪽은 언제나 고객) 기분좋게 탔던 기억마져 씁쓸해지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니 말이다.


1. 어디서 어디까지 간다는 것을 분명히 말해라. 시클로들은 모두 간단한 지도와 안내책자를 갖고 있으니... 이용자 자신도 지도를 펼쳐놓고 꼭 짚고 이용하셔야 한다. / 때로는 "니가 가자고 했잖느냐?" "니가 가자고 하는 길보다는 이 길이 더 볼 것이 많다." 면서 친절(?)하게도 원하지 않는 시내구경을 시켜주는 경우가 있다. 물론 이럴 경우에는 본래 정했던 요금과는 다른 엄청난 금액이 요구되는 것은 뻔할 뻔자다.


2. 요금을 확실하게 흥정하여야 한다. 이들은 외국인에게는 미국달러로 요금을 부르는 경우가 많다. 약간 어설프게 흥정을 한뒤에 출발해서 목적지에 도착하면 요금이 바뀌는 경우가 많다. 특히 두사람이 한개의 시클로를 이용하는 경우 흥정할 때는 두 사람 모두라고 했는데 도착해서는 한 사람당이라고 우기기도 한다.


3. 가급적이면 묵는 호텔에게 의뢰함이 좋다. 그리고 요금은 나중 한바퀴 빙 돌고 난뒤에 돌아와서 호텔직원에게 받아라. 이렇게 하심이 제일 바람직하다. 그럴 경우에는 별도의 팁을 시클로에게 주심이 좋다. 왜냐면 호텔에 부탁할 경우에는 호텔직원이 시클로 아저씨에게 다만 커피 한잔값이라도 챙기는 경우가 있어 시클로의 수입은 원래보다 적어지기 때문이다.


4. 시클로를 타고 가면서 사진을 찍으실 때는 카메라 도난 당하지 않도록 특별 주의하시라. 멋있게 찍겠다고 하는 순간 오토바이 날치기가 가져 간다. 오토바이는 빠르고 시클로는 느려서... 추격 불가능하다. 날치기범 찾기 절대 불가능하다. 사진 찍으려다 사진 찍히는 일이 없도록 하자.


베트남에서의 시클로 제대로 이용하기...? 정답이 있을까? 해법이 있을까? 나는 없다고 본다. 단지 당사자 스스로 시클로는 그러하다는 것을 헤아리고 조심 조심할 일이다. 


   
일단 고객을 확보하기 위하여 어떤 길, 어떤 물건, 어떤 일이라도 마다 하지 않는다.



온 도로가 물에 잠겼다. 해서 사람은 그냥 걷기가 쉽지 않다. 해서 짐과 함께 시클로를 이용한다.



단체로 나섰다. 시클로의 운전자들이 통일된 복장으로 봐서 나름 규모있는 호텔에 소속된 이들일
게다. 시클로도 신고를 하여 면허와 등록증을 발부 받는다. 해서 자동차 번호판 같은 것을 달았다.
이것없이 영업하다가는 이들의 전 재산이랄 수 있는 시클로 통채로 단속원에게 빼앗기고 만다.



이 사람은 개별적으로 이용하고 있다. 오토바이는 기계로 움직인다. 그러나 시클로는 사람이
구동한다. 힘들다. 숨이 차오른다. 땀이 쏟아진다. 그렇다고 손님을 태우고 서있을 수는 없다.



  시클로는 대부분 벤탄시장 부근과 여행자들이 많이 몰려 있는 데탐거리에 많다.
현지인들도 뜨거운 햇별 혹은 정강이까지 차오른 물길을 가자면 이용하는 경우도 없지
않지만 이들이 좋아라 하는 고객은 아무래도 현지사정 모르는 외국인일게다.
현지사정 모르면 그만치 자신이 유리하기에 해서 그네들이 있는 곳에 이들은 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1-06-29 19:55:43 -에서 이동 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 호찌민에서 슬리핑버스 타러가는길 짱재 2019.01.07 14
71 4성호텔의 지존, 시엠립 앙코르 파라다이스호텔 꿈꾸는아이 2015.02.26 3893
70 하노이공항에서 택시이용하는 방법 관리자 2013.05.20 15581
69 앙겔레스에 한국의 파출소가 있다 꿈꾸는아이 2012.08.09 4280
68 [동영상] 라이브BAR~세븐틴살롱 베트남쩐 2017.05.19 115
67 달랏행 야간 슬리핑버스 이용하기 꿈꾸는아이 2014.06.19 26890
66 택시 올바르게 이용하기 꿈꾸는아이 2010.11.03 45042
65 오토바이택시 세옴을 알아보자 꿈꾸는아이 2010.06.16 42618
» 시클로 제대로 이용하기 꿈꾸는아이 2010.06.16 44074
63 가이드를 소개합니다 [5] 꿈꾸는아이 2010.06.01 42531
62 나짱 시골마을에서 만난 맛국수 꿈꾸는아이 2015.09.12 2428
61 새로운 사이공강 디너크루즈 타우 사이공 꿈꾸는아이 2015.07.30 5354
60 한여름의 군밤 관리자 2015.05.20 2957
59 돼지고기 숫불구이 덮밥인 껌승(com suong) 관리자 2015.05.18 6424
58 호치민에서 가장 크고 일식당이 많은 쇼핑몰 꿈꾸는아이 2015.02.04 4905
57 새로운 103 마시지샵을 소개합니다 [2] 꿈꾸는아이 2014.10.14 24706
56 호치민 "옥팟"조갯집 관리자 2014.05.21 7601
55 후에 궁중요리 전문점 Y THAO GARDEN 꿈꾸는아이 2014.02.19 7480
54 SKYME마사지 푸미흥에 오픈했습니다....^^ skyme 2013.12.09 12311
53 하노이 분짜 관리자 2013.12.04 651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