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의 구시가지. 이른바 여행자거리라 이름하는 호안키엠 호수변. 이곳에서의 끼니를 이어가기가 참으로 힘겹다는 생각이다. 그져 며칠 여행오신 분들도 이러하거늘 몇달 째 상주하고 있는 나로선 정말 아침마다 허탈함으로 길거리에 나선다. 요즘엔 아예 저녁에 컵라면을... 이것조차도 한국인이 운영하는 미니수퍼에서나 구매 가능하고... 사다 놓고는 다음날 아침을 해결하곤 한다.




그져 오믈렛에 토스트 그리고 커피 한잔의 그런 소박한 아침마져도 없는... 몇군데 현지식당은 아침부터 피곤한데 말도 안통하는 인간이 왜 와서 구적거리냐는 듯이... 거지발싸게 보듯하고... 어쩔 수없이 길거리 퍼집이나 죽집에 쭈그리고 앉기 쉽상인데... 이게 말이다. 바가지다. 아니 바가지를 씌운다는 개념도 없이 외국인이기에 너는 우리보다 더 내야한다 이런 거다. 가령 밥 한그룻에 현지인이 20.000동이면 나는 40.000동이다. 마치 정해진 가격, 아니 통상적인 법칙같다. 뿐만아니다 호치민에서 올라온 현지인은 30.000동이다. 왜...? 하노이 사람이 아니기 때문이란다. 지랄같다. 외국인이야 그렇다 치고 같은 국민들끼리도 하노이 사람이 아니라고 외국인의 절반가격을 씌우다니... 그런데 그것을 인정을 하고 있으니... 그것이 하노이 구시가지, 여행자거리의 일상이다.




오늘은 그렇게 궁상맞게 이러저리, 먹거리를 찾아 아침마다 헤매고 또 헤메면서 찾아낸 몇 곳을 소개한다. 현지인들이 즐기는 음식들이고 또한 저렴해서 설령 바가지를 쓴다고 해도 부담없는 그런 곳들이다.





길거리 퍼집 / 항베 50번지 아만다 호텔 앞 대로변에 있다.





퍼집은 아니다. 남의 가게문 열때까지 그 앞에 노점을 펴고 장사하는 곳이다. 즉 아침해가 떠오르고... 대략 9시경이 되면 상점이 문을 열기 시작한다. 그때 즈음에 철수하는 그런 길거리 퍼 식당이다. 괘나 많은 사람이 모여 아침으로 퍼를 먹고 있다. 그리고 그 많은 사람들이 대부분이 현지인이다. 내가 찾아갔던 당시엔 외국인이라곤 나 하나밖에 없었다. 좌우간 겨울철 추운 이른 아침에 따끈하게 국물을 먹을 수있는 곳이 드문 현실이고 보면... 더욱이 현지인들이 몰려드는 곳이면... 흠~ 괜찮은 곳 아니겠나 싶다





이미 펄펄 끓인 육수를 식지 않도록 화로도 없는 연탄무리위에 올려놓고는... 내가 같을 때는
여러통의 육수통 중에 두어통이 사라진 뒤다. 육수는 단 한가지다.
다만 쌀국수 위에 양념으로 무엇을 얹느냐에 따라 맛이 달리진다.





사람들이 열심스레 먹는다. 출근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는 생각인데... 남의 집 대문 앞에서...
아니 처마밑에서... 출근하다 말고 간단하게 아침을 해결하는 현지인들... 나처럼 잠자다 나와
먹거리 찾는 식의 현지인은... 없다. 모두 나름대로 멋진 옷을 입고 출근하는 중임이
한눈에 드러나는 그런 차림새의 사람들이다.





궁상스럽지만 별 방법이 없는 아침... 나는 여러사람들이 먹는 종류를 살피다가 일반적인
퍼보(PHO BO MINH)을 시켰다. 호치민에서 그냥 퍼보라고 하는데... 여기는 민간인이 먹는
것이라 하여 퍼보민이라고 부른다나...? 뭐 그렇다. 식탁엔 앉을 자리가 없다. 해서 남의 호텔
계단에 쭈그리고 앉았더니 주인장께서 그래도 외국인이라고 (대접한답시고) 사람 앉을
의자를 한개 갔다 준다. 올려놓고 먹으라는 이야기다.





나는 본래 면을 좋아한다. 해서 호치민에서 근무할 때는 종종 사무실 근처의 퍼집에 가곤 한다.
그곳은 외국인이 많이 찾아주는 곳이라서 깔끔하고... 그 독특한 향채를 넣지 않는다. 그러나 이곳은
꺌끔과는 거리가 멀고 그놈의 향채는 국물위에 동동 떠다닌다. 그것을 가장자리로 살살 미뤄내고
우선 맛을 보니... 으잉...? 먹을 만하다. 국물 맛이 제법이다. 향채로 인해 먹지 말까 하다가
맛이라도 보자 싶은 마음으로 국물을... 그 후엔 부지런히 흡입에 들어갔다.





이곳은 아난다 호텔 즉 항베 50번지 앞이다. 남의 가게 앞에서 세금도 내지 않고 장사하면서...
현지인들이 20.000동을 내기에 나도 덩달아 국수값으로 20.000동을 냈다. 그랬더니 주인 아줌마
이런 것 한장 더 내라며 20.000동짜리를 흔든다. 왜? 남은 20.000동인데 왜 나는 40.000동?
주인장 왈. 너는 한국인이란다. 하여 옆의 호치민에서 왔음직한 현지인은 30.000동을 내고 있었다.
참으로 묘한 세상~~ 하긴 호치민의 팜응라오 퍼집은 50.000동이니 그래도 산 편이다.
어찌하엿든 맛은... 있었다. 무엇보다 배속이 뜨근함으로 충만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맛집] 퍼띤(Pho thinh) file 베트남쩐 2017.09.02 225
33 [맛집] KURETAKE INN file 베트남쩐 2017.09.02 133
32 하노이 여행자거리 자유 순환버스 [2] 꿈꾸는아이 2013.08.24 34512
31 하노이 호안키엠 호수변의 한국식당 꿈꾸는아이 2014.03.20 9860
30 하노이 여행자거리에서 아침먹기 3. 꿈꾸는아이 2014.03.12 5168
» 하노이 여행자거리에서 아침먹기 2. 꿈꾸는아이 2014.03.06 4764
28 하노이 여행자거리에서 아침먹기 1. 꿈꾸는아이 2014.02.25 7039
27 하노이 항베부근의 퍼사오 잘하는 집 꿈꾸는아이 2014.01.15 4922
26 하노이 여행자거리의 골라 맛있게 식당 꿈꾸는아이 2013.12.25 6032
25 하노이 여행자거리의 후덕한 식당 꿈꾸는아이 2013.09.28 6519
24 하노이 항박거리 축제 관리자 2013.04.01 5198
23 하노이 호안키엠호수변의 야시장 꿈꾸는아이 2013.12.01 9473
22 하노이 여행자거리의 아침풍경 꿈꾸는아이 2013.11.23 6302
21 호안끼엠 호수 주변의 이모저모 꿈꾸는아이 2013.11.01 5899
20 하노이 시장의 맏형 동수언시장 꿈꾸는아이 2013.10.26 5123
19 하노이 여행자거리의 이모저모 꿈꾸는아이 2013.10.09 5195
18 하노이에서 가장 오래된 집 꿈꾸는아이 2013.09.14 4584
17 하노이공항에서 택시이용하는 방법 관리자 2013.05.20 13795
16 호안끼엠 호수(Ho Hoan Kiem) 관리자 2012.12.22 6489
15 동쑤언 시장( CHO DONG XUAN) 관리자 2012.12.22 11351
CLOSE